주인님... 이제 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요.

울지말고 노래를 불러주세요..

장례후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품종 코숏
체중 5kg
나이 20세(2002년 9월생)
보호자명 june
무지개다리 건넌 날 2021-12-14

20210911_095758.jpg

 

욜.jpg

 

 

욜.jpg

 

욜트야! 나와 근 20년을 가까이 해주었느데, 항상 내곁에 있어줬던 네가 이제는 내곁에 없다는게 실감이 안난다ㅠㅠ 2002년 9월에 나한테 와주었는데.. 항상 내곁에서 현재진행형을 함께 하던 네가 이제는 과거가 되어버렸다는 사실이 너무 가슴이 아프구나ㅠㅠ 모든게 너무 한순간인거 같아.. 욜트야.. 보고 싶다..
그동안 여러 고비를 넘기면서 니가 안좋을때도 많아서 그동안 마음의 준비를 여러번 했었고, 해왔다고도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너무 갑작스럽게 네가 전날 밤까지 좋은 컨디션이었는데 새벽에 갑자기 그렇게 호흡곤란과 구토가 오면서 순식간에 숨이 멎고 떠나버릴줄은 전혀 몰랐어서 내가 마음에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떠나 보내려니 너무 힘들구나..ㅠㅠ

욜트야 정말 사랑해! 너와 함께한 소중한 추억들 항상 가슴에 담고 살께! 나이가 들수록 쇠약해셔 가는 네 모습이 항상 안스러웠다.. 시간을 붙잡을 수는 없으니.. 나의 20대부터 40대까지 함께 해준 너무나도 소중한 욜트야..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쉬렴...

마지막일 줄 알았으면 좀 더 잘해줬을텐데 그렇지 못해서 정말 미안해.. 항상 당연하게 주어지는 매일매일이라고 생각해서 미안해.. 너와 함께 할 수 있는 하루하루가 너무 소중한 거였는데.. 미안해.. 사랑해!! 욜트야!!! 너무 그립고 보고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구름아........ file 짤리쉰 2020.10.15 517
35 사랑하는내딸 뽕글아 (삼우제) file 뽕글이엄마 2021.02.09 495
34 사랑하는 모모 file 두부엄마 2021.06.19 451
33 우리공주님 file 심민수 2021.05.06 440
32 마음을 추스르고 두달만에 글을 씁니다 file 방광태꼬엄마 2021.12.18 430
31 사랑하는 우리 돼지야! 너무 보고 싶고 우리 꼭 다시 만나자. file 돼지아빠 2021.01.30 415
30 사랑하는 루비야 너가 벌써 무지개 다리를 건너간지 벌써 49일이네 file 도도 2021.04.08 405
29 비가오니 그립고 보고싶다 내새끼 아리 아리 2021.06.03 401
28 사랑한다.까미야. file 까미내사랑 2021.04.20 389
27 사랑하는 울콩이 1 콩사랑 2021.08.30 374
26 하루하루 너무나 사랑스러웠던 나의 강아지 깨비야 file 브루비 2021.02.02 364
25 안녕 설기야 file 설기언니 2021.09.24 361
24 내 아들.. 장군아… 장군이엄마 2021.08.21 357
23 사랑하는 우리집막내 구름이에게♥ file 신상호 2021.04.12 351
22 장례지도사님.. 진심으로 감사했어요 1 file 바닐라냥 2022.03.06 350
21 우리 사랑하는 찬비야 찬비야사랑해 2021.09.02 350
20 유리야 잘지내고있지? file 마오미 2021.03.17 350
19 달자를 좋은 곳에 보낼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맘따궁댕이 2021.08.10 345
» 욜트야! 20년 가까이를 함께한 너이기에 실감이 안난다... file 요올 2021.12.16 329
17 내사랑 구름 1 file 신경순 2021.04.12 3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