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님... 이제 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요.

울지말고 노래를 불러주세요..

장례후기

2021.08.21 12:13

내 아들.. 장군아…

조회 수 357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품종 요크셔테리어
체중 3.4kg
나이 14살
보호자명 승춘,은지
무지개다리 건넌 날 2021-08-19



8240253F-B30E-4230-83C7-D751ED898830.jpeg

사랑하는 내 아들 장군아~

오늘이 우리아들 떠난지 3일째야.. 

엄만 처음으로 장군이없이 이틀밤을 보냈네...

사진속에 장군이는 아직도 저렇게 예쁘고 사랑스러운데.. 엄마는 더이상 널 볼수도.. 만질수도 없네..

14년전 맨 처음 아빠품에 안겨 너는 우리집으로 왔지.. 수많은 날을 함께보내고 마지막엔 엄마품에서 그렇게 눈을 감았어.. 엄만 그때 느낌 떨림 너의 표정과 숨소리까지 다 그대로 기억하고있어. 엄마 품 안에서 우리 아들도 편안했었으면 좋겠다.. 아들 엄마가 항상 귀에대고 사랑한다고 말하면 언제나 화답이라도 해주듯이 뽀뽀해주구 엄마랑 눈 맞춰줬지~ 핸드폰 알람이 울려도 일어나지 않는 엄마를 아들이 미친듯이 뽀뽀해주면서 깨워주곤했는데.. 이제 엄마 알람소리 못들으면 누가 깨워주지...엄만 아직도 장군이가 이제 더 이상 엄마곁에 없다는게.. 우리집에... 우리방에... 아들이 없다는게  믿어지지가 않아... 우리방 안에는 아직 장군이 향기로 가득한데.. 엄마가 그래서 잠을 못자겠어.. 장군이가 없는 집이.. 너무 적막하고.. 고요하고.. 뭘 먹어도 맛있지않고, 티비를 봐도 재밌지않아.. 엄마가 힘을 내야되는데 아직은 힘들어.. 장군이가 엄마 조금만 봐줘~~

이제 그곳에서는 편안히 숨쉬고있니? 거기에서는 더이상 아프지말고 친구들이랑 행복한시간 보내고있어~ 엄마랑 아빠랑 사랑하는 우리아들 자주 보러갈께~ 아들.. 혼자 있게해서 정말 정말 미안해~ 

그리고 너무너무 사랑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구름아........ file 짤리쉰 2020.10.15 517
35 사랑하는내딸 뽕글아 (삼우제) file 뽕글이엄마 2021.02.09 495
34 사랑하는 모모 file 두부엄마 2021.06.19 451
33 우리공주님 file 심민수 2021.05.06 440
32 마음을 추스르고 두달만에 글을 씁니다 file 방광태꼬엄마 2021.12.18 430
31 사랑하는 우리 돼지야! 너무 보고 싶고 우리 꼭 다시 만나자. file 돼지아빠 2021.01.30 415
30 사랑하는 루비야 너가 벌써 무지개 다리를 건너간지 벌써 49일이네 file 도도 2021.04.08 405
29 비가오니 그립고 보고싶다 내새끼 아리 아리 2021.06.03 401
28 사랑한다.까미야. file 까미내사랑 2021.04.20 389
27 사랑하는 울콩이 1 콩사랑 2021.08.30 374
26 하루하루 너무나 사랑스러웠던 나의 강아지 깨비야 file 브루비 2021.02.02 364
25 안녕 설기야 file 설기언니 2021.09.24 361
» 내 아들.. 장군아… 장군이엄마 2021.08.21 357
23 사랑하는 우리집막내 구름이에게♥ file 신상호 2021.04.12 351
22 장례지도사님.. 진심으로 감사했어요 1 file 바닐라냥 2022.03.06 350
21 우리 사랑하는 찬비야 찬비야사랑해 2021.09.02 350
20 유리야 잘지내고있지? file 마오미 2021.03.17 350
19 달자를 좋은 곳에 보낼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맘따궁댕이 2021.08.10 345
18 욜트야! 20년 가까이를 함께한 너이기에 실감이 안난다... file 요올 2021.12.16 329
17 내사랑 구름 1 file 신경순 2021.04.12 32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