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님... 이제 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요.

울지말고 노래를 불러주세요..

장례후기

2020.09.18 17:07

사랑하는 금채야

조회 수 562 댓글 1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품종 코카 스파니엘
체중 9kg
나이 16
보호자명 이현주
무지개다리 건넌 날 2020-08-28

MyPhoto_1120489483_0637.jpg


노래도 잘하고 김치도 좋아하고  아메리카노  커피도 좋아하는 금채. 쾌활한 성격이  엄마랑 똑같아서 좋고 싫음이 확실했던  우리금채.  우리집의 왕이었던 사랑하는  우리막내.  태어난지  2주가되어  우리집에 왔는데 엄마는 너를 2시간에 한번씩  초유를  먹이면서  키웠단다.  언니 손바닥만했던  우리금채가  언제 이렇거  커버려  할머니가 되었나.... 오늘로 우리 금채가 하늘나라로 간지가 3주가 되네.  아직도 너무보고싶고  너의 빈 자리가  크구나.   금채야  잘갔니?  엄마. 아빠. 언니들도 너를 너무 그리워한단다.  제비도 너를 아직 찾는듯하고.

우리 나중에 꼭 만나자 아가야~~

우리딸 금채야~~ 사랑한다.

영원히 안잊을게.

  • ?
    금채 2020.10.15 22:34
    우리 금채. 49일이 되었네.
    오늘은 엄마가 절에가서 우리금채 기도하고 왔단다.
    금채 채취가 있는 타월들도 빨았단다. 이제는 금채를 엄마 가슴에 묻으려고 한단다.
    내새끼. 우리 막내딸. 머언 훗날 엄마랑 아빠랑 언니들이랑 만나자. 너무너무 사랑했고 행복했단다.
    사랑해 금채야.
  • ?
    금채 2020.10.29 19:22
    금채야 금채야 보고싶은 금채야,~~
    많이 아팠지?
    물 한모금도 못마시는 너를 보고 가슴이 많이 많이 아팠단다,
    앞으로는 아프지말고 쵸코언니 만나서 훨훻 날아라.
    엄 마랑 아줌 마 보고싶으면 꿈에 한번씩 오구. . .
    쵸코 아줌 마가. 사랑한다
  • ?
    금채 2020.11.25 20:33
    90일이 되었다. 금채야
    잘있지?
    아직도 금채 냄새랑 감촉이 느껴져.
    네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 아, 금채야.
    너무보고싶다.
  • ?
    금채 2020.12.06 19:41
    오늘로 101일째야.
    어디에 있니 금채야?
    시간이 이리 빨리 지나간다. 그럭그럭 지나간다.
    갈수록 우리금채가 보고싶고 만지고싶고 안고싶고.
    엄마 기다리고 있어 금채야. 나중에 우리 꼭 만나자.
    집에 왕자랑 제비가 있는데도 빈집같아.
    그만큼 금채자리가 큰거겠지?
    엄마 생각해주느라고 많이 아프지도 않고 참고 ...
    사랑해 금채야. 영원히 안 잊을게. 내사랑.
  • ?
    금채 2021.01.31 20:51
    금채야,금채야 ~~
    엄마는 아직도 우리금채 병원에 입원시켰던 그 기간을 되돌아보기가 싫어. 링겔꼽고 엄마찾아다니던 우리금채.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퍼.
    왜 아직도 이렇게 가슴이 아프고 아픈지.
    그래도 퇴원해서 엄마랑 좋은 시간 많이 보냈지.~~
  • ?
    금채 2021.02.05 19:57
    아빠랑 언니들이 말려서 우리금채 유골함을 계속 집에 두기로 했어.
    항상 우리곁에 있는것 같아 좋단다,
    아줌마가 금채 엉덩이아프다고 유골함 방석도 두개나 겹쳐서 떠주셨잖니. 좋지?
    우리금채 간지가 4개월이 지나는데 엄마는 금채가 그리워서 이생각 저생각에 잠을 못잔다.
    조금더 지나면 나아지겠지.
    우리금채 보구싶다.
  • ?
    금채 2021.02.16 20:43
    2005년 6월1일~2020년8월28일.
    오전1시10분.
  • ?
    금채 2021.05.25 16:26
    금채야 얼마 있으면 네 생일이네.
    녀석.엄마 앞에서 곡기를 끊고.
    언니가 화내던걸.
    보고싶다.
  • ?
    금채 2021.06.01 15:53
    오늘 우리금채가고 첫 생일이네.
    금채야 엄마가 많이 사랑하는거 알지?
    사랑해 내새끼. 너의 이름만 불러도 이렇게 눈물이 고인다. 아직도 엄마는 너를 못보내주네.
    미안해.
    우리금채는 꽃냄새도 좋아했는데.
    지금 엄마정원에는 꽃들이 많이피었단다.
    구경하고 가렴. 사랑한다.
  • ?
    금채 2021.08.24 19:55
    일요일이 백중이라 절에가서 금채가 극락왕생하라고 기도하고 왔단다.
    벌써 이번 토요일이면 일년이네.
    금채야. 금채야 잘가렴.
    우리 나중에 만나자. 내 예쁜새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 달자를 좋은 곳에 보낼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맘따궁댕이 2021.08.10 296
34 사랑하는 모모 file 두부엄마 2021.06.19 417
33 비가오니 그립고 보고싶다 내새끼 아리 아리 2021.06.03 367
32 우리공주님 file 심민수 2021.05.06 403
31 사랑한다.까미야. file 까미내사랑 2021.04.20 364
30 내사랑 구름 1 file 신경순 2021.04.12 290
29 사랑하는 우리집막내 구름이에게♥ file 신상호 2021.04.12 312
28 사랑하는 루비야 너가 벌써 무지개 다리를 건너간지 벌써 49일이네 file 도도 2021.04.08 371
27 유리야 잘지내고있지? file 마오미 2021.03.17 301
26 해피야 사랑해 file 희야 2021.03.04 271
25 사랑하는내딸 뽕글아 (삼우제) file 뽕글이엄마 2021.02.09 453
24 하루하루 너무나 사랑스러웠던 나의 강아지 깨비야 file 브루비 2021.02.02 318
23 사랑하는 우리 돼지야! 너무 보고 싶고 우리 꼭 다시 만나자. file 돼지아빠 2021.01.30 364
22 세상에서 제일 착한 막둥아ㅔ 지은 2021.01.25 243
21 사랑하는 우리효녀.. file 별이맘 2020.12.03 605
20 하늘의 별이 된 우리의 별아 file 별이 2020.11.19 675
19 초롱이 후기 file 리멤버 2020.11.14 847
18 우리송이 잘갔니? file 고우리 2020.10.22 595
17 구름아........ file 짤리쉰 2020.10.15 473
» 사랑하는 금채야 10 file 금채 2020.09.18 56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