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님... 이제 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요.

울지말고 노래를 불러주세요..

장례후기

2018.11.30 22:13

세이메이~!! 안녕?

조회 수 95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품종 샤페이
체중 25Kg
나이 15
보호자명 장*영
무지개다리 건넌 날 2017-11-25
세이메이형 작성일 

아직도 나의 침대옆에 우리 동생의 옷엔 너의 향이 그대로인데.. 가는길도 배웅 못해주고 힘을 쥐어짜 마지막으로 형을 부르는 것을 모르고 못 뵈준것이 한이 남는구나... 내가 죽으면 마중 나와 줄거지? 그땐 피핀이랑 힘차게 달려와 형을 넘어뜨려주렴..후회하지 않으려고 아낌없이 해주었다 생각했건만 자꾸만 못해준것만 미안한것만 생각이 나네.. 나중에 형 만나면 막 혼내줘 이때 이랬다 그때 이랬다 하면서 먼저간 피핀이랑 나 골탕 먹이고 꾸짖을 궁리 하면서 잘 놀구 있어 사랑하는 나의 영원한 동생 세이메이야...피핀이한테 안부 전해주고 내일 다시 보러올게 우리 쭈쭈 사랑해♥thumb-237296204_ubgRIoGE_EC8E84EC9DB4EBA994EC9DB4_600x711.jpg

 

 

  • ?
    리멤버 2018.11.30 22:13
    세이메이형 작성일
    17-12-01 18:47
    우리 동생 잘 놀구있었어? 형은 정말 오랜만에 일찍 퇴근하고 있어 비록 내일도 나가야지만 오늘 늦게까지 일 안하는게 어디야 그치? 예전에 일찍 끝나면 우리 쭈쭈랑 많은 시간 보냈는데..아직도 없다는게 실감이 안나네 벌써 일주일이나 지났어 내 동생이 피핀이 만나러 간 날이.. 우리 동생 주려고 맛있는거 사들고 가는 발걸음의 가벼움이 이젠 영원히 느낄수 없는 게 참 슬퍼.. 우리 애기가 좋아하던 치킨 사들고 가고싶은데.. 너무 허전해서 세이메이 닮은 인형베개 두개를 샀어 평소 자주 입던 옷 입혀서 하난 세이메이 자리에 하난 내 침대 옆에 두었어 대신 할순 없지만 이렇게라도 해야 그나마 덜 허전할듯해서 했는데 이해할거지? 누구도 우리 세이메이와 피핀이를 대신할수 없기에 영원히 다른 애기는 안키우기로 했단다.. 그 아이로인해 그리움이 사그러지는것도 싫도 내 동생들을 잊어가는건 더더욱 싫어서 동생들 닮은 인형만 자리를 지키게했어 다른 아이 못오게.. 형 잘했지? 얼른 집에가서 우리동생 쉬고있는 수납장과 사진 보구싶다.. 금요일이라 차가 많이 막히네 얼른 갈테니 조금만 기다려~ 사랑해 우리 쭈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 구름아........ file 짤리쉰 2020.10.15 473
54 내 보물 1호 마린아 1 리멤버 2019.09.28 778
53 내 심장에 머문 퍼피... 1 file 리멤버 2018.11.30 1402
52 내 아들.. 장군아… 장군이엄마 2021.08.21 320
51 내사랑 구름 1 file 신경순 2021.04.12 290
50 늦은 후기 입니다 file 반지 2021.12.01 235
49 달자를 좋은 곳에 보낼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맘따궁댕이 2021.08.10 296
48 리멤버 장례 지도사님 감사합니다 1 강산이엄마 2022.03.01 150
47 리멤버스톤 2호님께 감사 1 테리 2022.04.23 124
46 마음을 추스르고 두달만에 글을 씁니다 file 방광태꼬엄마 2021.12.18 370
45 비가오니 그립고 보고싶다 내새끼 아리 아리 2021.06.03 367
44 비전아 사랑해 file 비전이엄마 2020.02.25 980
43 사랑스런 우리 차차 file 내사랑차차 2020.01.05 634
42 사랑하는 강산아 너무 보고싶다 file 강산이엄마 2021.11.29 121
41 사랑하는 금채야 10 file 금채 2020.09.18 562
40 사랑하는 내 아들 유유야❤ 유비맘 2021.11.28 141
39 사랑하는 루비야 너가 벌써 무지개 다리를 건너간지 벌써 49일이네 file 도도 2021.04.08 371
38 사랑하는 모모 file 두부엄마 2021.06.19 417
37 사랑하는 우리 돼지야! 너무 보고 싶고 우리 꼭 다시 만나자. file 돼지아빠 2021.01.30 364
36 사랑하는 우리딸 별이에게 별이엄마 2021.11.30 14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