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님... 이제 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요.

울지말고 노래를 불러주세요..

장례후기

2020.12.03 09:51

사랑하는 우리효녀..

조회 수 529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품종 터키쉬앙고라
체중 2.5kg
나이 11
보호자명 박채연
무지개다리 건넌 날 2020-12-02

사랑하는 우리 아가..

몇시간전 너의 마지막 가는길을 보내고,

마음 편하게 잠들었는데..

눈을 뜨니 네가 사무치게 보고싶어 눈물이 난다..

엄마는 한동안 이럴거같구나..


이 헛헛한 마음을 위로하고자 네게 편지를 써본다..


우리 효녀 별아..

마지막 퇴원길에 네게 할머니 퇴원할때까지만..

버텨달라고 울며 얘기했는데..

너무 착한 우리 딸..할머니가 거동할수 있을때까지

잘 버텨주어 엄마가 너의 마지막을 지킬수 있었구나..


먹지도..잘 걷지도 못하면서 밖에 나가 햇살을 보니

기분이 좋아 아스팔트 바닥에 뜯뜯하며,

꼬리를 치켜세우던 모습이 바로 엇그제였는데..

우리 착한 딸..

고개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면서 얼굴을 만져주니

더 만져달라고 내 손에 힘겹게 네 손을 얹던게..

바로 어제 였는데..


오늘은 널 보고 만질수가 없구나..

숨을 거칠게 내쉬던 너를..

병원에서 고통없이 보내야 되는건 아닌지

잠시 고민에 빠져있을때..

엄마 힘들지말라고 마음 아프지말라며..

눈감아 주던 우리 별아..


어제 하루종일 네게 속삭였지?

엄마곁에 영원히 있는 거니까..

두려워말라고..

사랑한다고..

산들바람이 되어..새가 되어..나무가 되어..비가 되어..

엄마곁에 있는거라고..

우리 딸..널 너무 만지고싶구나..


​​​​​​​밖에 새가 우는걸 보니..

너인가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안녕 설기야 file 설기언니 2021.09.24 130
38 우리 사랑하는 찬비야 찬비야사랑해 2021.09.02 172
37 사랑하는 울콩이 1 콩사랑 2021.08.30 198
36 내 아들.. 장군아… 장군이엄마 2021.08.21 177
35 달자를 좋은 곳에 보낼 수 있게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맘따궁댕이 2021.08.10 153
34 사랑하는 모모 file 두부엄마 2021.06.19 299
33 비가오니 그립고 보고싶다 내새끼 아리 아리 2021.06.03 247
32 우리공주님 file 심민수 2021.05.06 313
31 사랑한다.까미야. file 까미내사랑 2021.04.20 284
30 내사랑 구름 1 file 신경순 2021.04.12 198
29 사랑하는 우리집막내 구름이에게♥ file 신상호 2021.04.12 235
28 사랑하는 루비야 너가 벌써 무지개 다리를 건너간지 벌써 49일이네 file 도도 2021.04.08 238
27 유리야 잘지내고있지? file 마오미 2021.03.17 214
26 해피야 사랑해 file 희야 2021.03.04 201
25 사랑하는내딸 뽕글아 (삼우제) file 뽕글이엄마 2021.02.09 350
24 하루하루 너무나 사랑스러웠던 나의 강아지 깨비야 file 브루비 2021.02.02 247
23 사랑하는 우리 돼지야! 너무 보고 싶고 우리 꼭 다시 만나자. file 돼지아빠 2021.01.30 279
22 세상에서 제일 착한 막둥아ㅔ 지은 2021.01.25 163
» 사랑하는 우리효녀.. file 별이맘 2020.12.03 529
20 하늘의 별이 된 우리의 별아 file 별이 2020.11.19 569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