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님... 이제 저 세상으로 여행을 떠나요.

울지말고 노래를 불러주세요..

장례후기

2020.09.18 17:07

사랑하는 금채야

조회 수 11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품종 코카 스파니엘
체중 9kg
나이 16
보호자명 이현주
무지개다리 건넌 날 2020-08-28

MyPhoto_1120489483_0637.jpg


노래도 잘하고 김치도 좋아하고  아메리카노  커피도 좋아하는 금채. 쾌활한 성격이  엄마랑 똑같아서 좋고 싫음이 확실했던  우리금채.  우리집의 왕이었던 사랑하는  우리막내.  태어난지  2주가되어  우리집에 왔는데 엄마는 너를 2시간에 한번씩  초유를  먹이면서  키웠단다.  언니 손바닥만했던  우리금채가  언제 이렇거  커버려  할머니가 되었나.... 오늘로 우리 금채가 하늘나라로 간지가 3주가 되네.  아직도 너무보고싶고  너의 빈 자리가  크구나.   금채야  잘갔니?  엄마. 아빠. 언니들도 너를 너무 그리워한단다.  제비도 너를 아직 찾는듯하고.

우리 나중에 꼭 만나자 아가야~~

우리딸 금채야~~ 사랑한다.

영원히 안잊을게.

  • ?
    금채 2020.10.15 22:34
    우리 금채. 49일이 되었네.
    오늘은 엄마가 절에가서 우리금채 기도하고 왔단다.
    금채 채취가 있는 타월들도 빨았단다. 이제는 금채를 엄마 가슴에 묻으려고 한단다.
    내새끼. 우리 막내딸. 머언 훗날 엄마랑 아빠랑 언니들이랑 만나자. 너무너무 사랑했고 행복했단다.
    사랑해 금채야.